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7-04 11:51:01
기사수정


▲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올해 6월은 기상 관측 이래 기온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에선 117년 만에 가장 이른 열대야가 관측됐고, 평균 폭염일수도 2.8일로 평년보다 약 4배 늘어나 역대 1위를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지난달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환승센터에서 열화상카메라로 촬영한 횡단보도가 붉게 보이는 모습.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은 온도가 높을수록 붉은색, 낮을수록 푸른색을 나


올해 6월은 기상 관측 이래 기온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에선 117년 만에 가장 이른 열대야가 관측됐고, 평균 폭염일수도 2.8일로 평년보다 약 4배 늘어나 역대 1위를 기록했다. 


4일 기상청이 발표한 '2024년 6월 기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평균기온은 22.7도로 평년보다 1.3도 높았다.


이는 지난 1973년 기상 관측 이래 역대 1위 기록이다. 역대 2위는 2022년의 22.7도, 역대 3위는 2013년의 22.5도다.


서울(30.1도), 대전(30.0도), 청주(30.4도), 이천(30.2도)는 기상 관측 이래 최초로 6월 평균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었다.


전국 평균 폭염일수 역시 2.8일(평년 0.7일)로 역대 가장 많았다.


지난달 초엔 우리나라 동쪽 상공에서 찬 공기가 머물며 기온이 평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그러나 6월 중순부터 이동성고기압과 강한 햇볕의 영향을 받기 시작했고, 중국 대륙에서 데워진 따뜻한 공기가 서풍을 타고 유입되며 기온이 더욱 높아졌다.


특히 지난달 18~20일은 이런 가운데 따뜻한 남서풍까지 유입돼 기온이 35도를 웃돌며 일 최고기온 기상 관측지점 20곳이 극값을 경신하기도 했다.


주요 지점 중 일 최고기온 극값 1위를 경신한 곳은 완도 34.2도, 의성 37.1도, 대전 36.6도, 철원 35.8도 등이다.


지난달 21일엔 중북부 지방을 중심으로 낮 동안 기온이 크게 오른 가운데, 남서풍의 영향으로 밤사이 기온이 25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으며 서울에서 올해 첫 열대야가 관측되기도 했다.


이는 1907년 서울 지점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후 117년 만 가장 이른 열대야 관측일이다.


한편, 강수량은 평년 수준을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전국 강수량은 130.5㎜로 평년(101.6~174.0㎜)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1973년 기상 관측 이래 역대 31위다. 장마철도 평년과 비슷한 시기인 6월 중하순에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초부터 중순까진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이 많았고, 북서쪽 상공에서 유입되는 건조한 공기의 영향으로 강수량이 적었으나 하순부터 정체전선으로 인해 비가 내리는 날이 많아지며 강수량이 평균치를 기록했다.


올해 장맛비는 지난달 19일 제주도에서 처음 내렸고, 남부지방과 중부지방은 각각 지난달 22일과 29일부터 장마철에 돌입했다.


지난달 23일부터 28일까지 상층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중부지방 부근에 머물며 정체전선의 북상이 저지돼 중부지방의 장마 시작은 평년보다 4일가량 늦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whytimes.kr/news/view.php?idx=194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