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2-04 12:24:23
기사수정


▲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더불어민주당 탈당 선언을 한 이상민 의원은 4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비판을 마치 당을 흔드는 것이라면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국가를 흔드는 것이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민주 국가, 민주 국회에서 개인과 조직을 동일시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밝혔다. 비명계 5선인 이 의원은 전날 이재명 대표 체제를 비난하며 민주당을 탈당했다.


그는 "누구든지 공직을 맡으면 비판은 열려있는 것"이라며 "그것을 내부비판이다, 총질이다 이렇게 하는 것은 지금의 여권이나 야권이나 본질적으로 다를 바가 뭐가 다르냐"고 반박했다.


이어 "소위 강성지지자들이라는 분들이 당을 점령해서 당내의 공론의 장을 완전히 그냥 틀어막았고, 당의 여러가지 도덕성이 실추되는 것들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그런 자정 기능이 그냥 멈춰서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근 아주 희한한 발언들이 있어도 당이 그럭저럭 넘어가고 있는데 이런 것들이 계속 만연돼 있어서 도저히 고쳐쓸수 없는 상황이다. 공당으로서의 역할이 없다"이라고 힐난했다.


자신의 탈당을 두고 당내 비판이 쏟아지는 데 대해선 "먹던 우물에 침을 뱉는 게 아니라 비판을 하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특히 국회의장 출마와 연계한 비판에 대해 "국회의장 하려면 민주당에 있는 게 저한테 도움되지 않겠나. 어떻게 의장 되려고 당을 나가겠냐"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향후 행보에 대해선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같은날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여러 상황들이 여의치 않으면 여러 가능성을 다 살펴보고 선택을 해야 된다"며 "지금 이 시점에 어디는 아니다, 어디는 기다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에 대해선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 놓고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국민의힘이 최근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 유성구를 사고 당협으로 지정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입당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그건 국민의힘 당내 사정이기 때문에 제가 잘 모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당이야 누구든지 정치적 결사를 할 수는 있겠다만 특정인물에 반대하는 정당은 굉장히 낙후돼 있고 좀 미개하다"며 "국민이 원하는 건 국민의 삶을 개선시키고, 국운을 펼쳐가는 데 어느 정당이 조금 더 유능하고 유효한가, 민심을 받드는 겸손한 정치세력인가를 보실 것"이라고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whytimes.kr/news/view.php?idx=170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