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08-18 12:30:36
기사수정


▲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이찬희 삼성준법감시위원회(준감위) 위원장이 18일 오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재가입 논의를 위한 임시회의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본사 사옥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삼성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재가입할 전망이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 경영진과 이사회에 전경련 재가입을 권고하되 우려되는 사항을 별도로 전달했다. 준감위는 전경련 재가입 이후 정경유착이 포착되면 즉시 탈퇴해야 한다는 조건부 단서를 달았다.


18일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장은 "전경련이 정경유착의 행위가 지속된다면 즉시 탈퇴할 것을 비롯해 운영 및 회계와 관련한 투명성 확보 방안에 대한 철저한 검토를 거친 후에 (가입 여부를) 결정하는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현 시점에서 전경련의 혁신안은 선언 단계로 실제 실현될 가능성과 확고한 의지가 있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된 바가 없어, 정경유착 고리를 완전히 단절할 수 있을지 확신을 가질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위원장은 "저희는 현 시점에서 전경련 혁신안이 정경유착 고리를 확실하게 끊을 수 있을지 근본적인 우려를 표명했다"며 "전경련의 인적 구성과 운영과 관련해 어떠한 명목이든지 정치권이 개입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는 점을 분명하게 권고했다"고 강조했다. 


위원회에서는 이번 권고안과 관련해 수차례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고, 위원들 간 만장일치 합의점을 찾기 위한 진통을 겪었다. 회의 때마다 위원들 사이에서 다양한 의견이 오갔고 단시간에 이에 대한 공통된 의견을 수렴하지 못했다.


이 위원장은 "오늘 권고한 내용은 모든 위원들이 합의점을 찾아서 전체적으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며 "그 과정에서 다소 격론이 벌어지고 의견이 좁혀지는 데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고 밝혔다.


준감위는 전경련 재가입 여부는 제반 사정을 신중하게 검토한 후 관계사의 이사회와 경영진이 최종적으로 결정할 문제라면서도 준법위가 감시기구의 역할을 하는 한 과오의 반복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위원장은 "최소한 준법감시위원회의 통제와 감시 하에서는 삼성이 과거처럼 정경유착에 개입하는 일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 준감위 권고안을 토대로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5개 계열사는 이사회를 열고 전경련 재가입 여부를 논의할 전망이다. 삼성이 전경련 복귀와 관련한 결론을 내면 SK그룹과 현대차그룹, LG그룹 등 4대 룹의 재가입 논의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등 5개 회사는 앞서 2016년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후 전경련에서 탈퇴했다. 다만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 회원 자격은 유지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whytimes.kr/news/view.php?idx=159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